Bugun...
Reklam
Reklam
사우디 쇼핑몰서 가정부 '전시 판매'…당국 조사 (ME)
"현대판 노예시장이냐" 온라인에서 거센 비판

facebook-paylas
Tarih: 16-08-2016 11:59
사우디 쇼핑몰서 가정부 '전시 판매'…당국 조사 (ME)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주(州)의 다흐란시의 한 쇼핑몰에서 인력회사가 가정부를 '전시 판매'한 사실이 인터넷과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거센 비판에 휩싸였다.

가정부와 일용직 노동자를 전문으로 알선하는 이 회사는 13일(현지시간) 쇼핑몰에 홍보 부스를 마련해 놓고 동남아 지역 출신 여성 가정부 3명을 옆에 나란히 세워놓았다.

그러면서 "이런 일 잘하는 가정부를 시간당 사용할 수 있다"며 '판촉' 활동을 벌였다.

이를 찍은 사진이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급속히 퍼졌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현대판 노예 시장이냐"며 강하게 비난했다.

사우디 인권운동가 압둘 라흐만 빈루와이타는 현지 언론에 "이 인력회사는 힘없는 가정부에게 자신의 힘을 남용해 노예 매매나 다름없는 행동을 했다"며 "이런 인권침해 행위는 중형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되자 사우디 노동부는 15일 일간지 알리야드에 "가정부를 쇼핑몰에서 '전시'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며 위법 사실이 있다면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부, 외무부, 법무부 등 7개 부처 대표로 구성된 인권위원회 역시 인신매매일 수 있다고 보고 이 인력회사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사우디엔 동남아, 인도, 아프리카의 빈국에서 온 여성 100만여 명이 인력회사의 중개로 저임금을 받고 가정부로 일한다. 사우디를 비롯한 걸프 지역의 부국에선 인권침해 논란이 심심치 않게 불거지고 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5 20:42 송고




Bu haber 234 defa okunmuştur.

YORUMLAR

Henüz Yorum Eklenmemiştir.Bu Haber'e ilk yorum yapan siz olun.

YORUM YAZ



9 + 9 =

FACEBOOK YORUM
Yorum

İLGİNİZİ ÇEKEBİLECEK DİĞER HABERLER
Reklam
ÇOK OKUNAN HABERLER
FOTO GALERİ
VİDEO GALERİ
SON YORUMLANANLAR HABERLER
SON HABER YORUMLARI
YUKARI